경기도 안양시의 한 병원에 홍역 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안양시의 한 병원에 홍역 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안양에서 홍역 환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 중 6명은 모 대학병원 의사와 간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보건당국은 4일 "전날 안양 A종합병원에서 7명의 홍역 환자가 추가로 확진됐다"며 "새로 확진된 환자는 이 병원 의료진 6명, 병원 입원환자 1명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A병원에서 첫 발생한 안양지역 홍역 환자는 지금까지 모두 18명(의료진 16명, 병원 입원환자 2명)으로 늘었다.

확진 환자 중 16명은 가택 격리 중이고 2명은 병원에 입원 중이다.

도는 아울러 홍역 감염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3251명을 특별 관리 중이며 감염 경로에 대한 역학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한편 A병원 측과 보건당국이 이 병원 직원 1523명을 대상으로 홍역 항체 검사를 한 결과 1105명이 양성, 95명이 음성으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