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에셋 KDB OCEAN VALUE UP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5호’에 각 1500만불씩 투자
해양, 항만 분야 지원 강화, 해양금융 올인원 서비스 구축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부산은행,산업은행과 함께 해양산업에 3000만달러 지원

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선박 실물펀드 투자를 통해 본격적인 해양금융 지원에 나섰다.

부산은행은 해양산업 활성화를 위해 KDB산업은행(회장 이동걸)과 함께 멀티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멀티에셋 KDB OCEAN VALUE UP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5호’ 펀드에 투자한다고 28일 밝혔다.이 펀드는 부산은행 해양금융부가 외부기관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1호 펀드이다.

양사는 1500만달러씩 총 3000만달러를 투자해 해상화물 운송업체, 아이에스해운의 케이프사이즈(CAPESIZE:재화중량톤(DWT) 18t 정도의 광탄선) 벌크선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손강 부산은행 IB(투자은행)사업본부장은 “부산은행은 이번 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해운, 조선, 항만 등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침체된 해양산업에 대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올해 초 금융권 최초로 해양금융부를 신설하고 해양금융 전문은행으로의 도약 및 ‘해양금융 종합 올인원(All in One) 서비스’ 제공을 위한 단계별 전략을 수립하며 은행 내 해양금융 인적자원 및 업무 전문성을 강화했다.

부산은행은 향후 국내외 해양금융 유관 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선박펀드, 해양 인프라 사업(항만, 부두 개발)참여 등 다양한 해양금융 관련 업무를 통해 해양금융 전문은행으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국내외 금융기관과의 협약을 통한 해양금융 프로젝트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