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차량 운전자 구한
최철화·김종규씨도 수상
납치범 붙잡은 서상현·구영호 씨 'LG의인상'

납치범을 추격해 경찰의 검거를 도운 퀵서비스 기사 등 네 명이 LG의인상을 받는다. LG복지재단은 여성 납치범을 추격전 끝에 붙잡은 퀵서비스 기사 서상현(29)·구영호(30) 씨와 화재 차량에서 만취해 잠든 운전자를 구한 최철화(60)·김종규(48) 씨에게 LG의인상을 주기로 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서상현·구영호 씨는 지난 14일 50대 남성이 여성을 강제로 차에 태우는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오토바이로 범행 차량을 뒤쫓았다. 두 사람은 앞서가던 승합차를 가로막아 범행 차량을 멈춰 세워 경찰이 범인을 검거할 수 있도록 도왔다.

최철화·김종규 씨는 지난 17일 승합차에서 연기가 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만취한 운전자가 불이 난 차량에서 잠든 채 가속 페달을 계속 밟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운전자를 밖으로 안전하게 끌어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