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진=한경DB

버닝썬. 사진=한경DB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마약 유통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이 클럽의 대표 이문호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앞서 마약관련 혐의로 3명을 구속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8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총 40명을 입건해 이들 중 3명을 구속했으며, 이 대표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내일(19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린다. 이 대표는 마약류 검사에서 일부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썬에서 마약류를 투약하거나 유통한 혐의로 입건된 이들은 총 14명이며, 구속된 3명은 모두 버닝썬에서 MD로 일한 이들이다. 17명은 버닝썬 이외의 다른 클럽에서 마약류를 유통하거나 투약한 혐의, 9명은 이른바 '물뽕'(GHB)을 인터넷에서 유통한 혐의다.

버닝썬에서 주로 VIP 고객들을 대상으로 마약을 유통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 클럽 MD 출신인 중국인 여성 A씨(일명 '애나')도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단순히 투약하는 넘어 유통까지 개입한 이들은 (전체 피의자 40명 중) 10명가량이고, 이 가운데 버닝썬과 관련된 이들은 4명"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