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인공지능 대학원' 이끄는 정송 석좌교수

'네트워크 분야 노벨상' 두번 받아
"융합 AI기술 가르치는데 중점
5년내 세계 톱5 AI대학 만들 것"
정송 석좌교수 "핵심산업과 결합될 AI 인재 대거 양성할 것"

“5년 안에 KAIST를 세계 ‘톱5 인공지능(AI) 대학’으로 끌어올리겠습니다.”

올가을 문을 여는 KAIST의 AI 대학원을 이끌게 된 정송 KAIST 정보통신기술(ICT) 석좌교수(사진)의 포부다. KAIST는 네트워크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손꼽히는 정 교수를 필두로 AI 대학원 교수진을 꾸렸다고 17일 밝혔다. 정 교수는 책임교수를 맡아 AI 대학원을 총괄한다.

정 교수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내 AI 연구 분야를 이끌어가는 KAIST의 AI 대학원 책임교수를 맡았다는 것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 AI 주요 학회 논문 게재 기준으로 톱5에 해당하는 대학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AI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술 대회는 ‘신경정보처리시스템 학회(NIPS)’와 ‘머신러닝 국제 콘퍼런스(ICML)’ 등 두 곳이다. KAIST 연구진은 지금까지 전 세계 대학에서 10번째로 많은 논문을 해당 학회에 게재했다.

경기 성남시 판교의 정보기술(IT) 기업들과 적극 협력하며 판교를 아시아 최고의 ‘AI 밸리’로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정 교수는 “이르면 내년 말 판교에 KAIST의 AI 산학협력센터가 세워진다”며 “해당 센터를 중심으로 판교의 IT 기업들과 다양한 AI 기술 개발을 공동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I 대학원 교육 방침에 대해서는 기존 산업과 융합되는 AI 기술을 가르치는 데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이다. 정 교수는 “KAIST AI 대학원이 국내 AI산업 발전을 견인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반도체, 통신, 의료, 자동차, 바이오 등 국내 핵심 산업과 결합될 수 있는 AI 기술 인력을 대거 양성해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최고 논문상인 윌리엄 베네트 상을 두 차례 받은 ‘AI 전문가’로 명성이 높다. 일명 ‘네트워크 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는 상이다. 지난 10여 년간 국제 저명 학술지와 국제 학회에 100편이 훌쩍 넘는 논문을 게재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

KAIST의 AI 대학원에는 기계 학습과 딥 러닝 알고리즘 연구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양은호·신진우·황성주 교수도 합류한다. 최근 국제 학회에서 주목할 만한 논문을 발표한 윤세영·김준모·신기정 교수도 가세한다. AI 대학원 교수진의 가장 큰 특징은 젊은 전문가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는 점이다. 평균 나이가 만 39세에 불과하다.

KAIST는 구글 딥마인드·IBM·엔비디아 등 외국계 기업 및 네이버·카카오·삼성 등 국내 기업과 네트워크를 구성해 인턴십 기회를 마련한다. KAIST를 비롯해 고려대, 성균관대도 올가을 처음으로 AI 대학원을 개원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