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올해 목표치 3.5배…1천254대 몰려
'5등급 경유차 운행 제한'…노후 경유차 폐차 신청 폭주

비상저감 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차량 운행 제한 여파로 차량 소유주의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충남 천안시는 지난달 22일부터 28일까지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접수 결과 1천254대가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시가 올해 노후 경유차 폐차 목표 355대보다 3.5배가량 많은 양이다.

폐차 보조금 신청 첫날인 지난달 22일에는 시청 민원실에 신청자 600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비상저감 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차량 운행이 제한되자 노후 경유차 폐차 보조금 신청이 급증한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접수된 차량 중 연식이 오래된 차량부터 폐차 보조금 대상 차량으로 선정하기로 했다.

보조금은 차량 1대당 최고 165만원이 주어진다.

시의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예산은 작년 1억6천100만원에서 올해 5억7천만원으로 255% 증액됐다.

그러나 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예산으로, 내년에는 관련 예산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현재 시에 등록된 5등급 차량은 3만2천여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