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대표를 폭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한 김웅 프리랜서 기자/사진=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를 폭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한 김웅 프리랜서 기자/사진=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를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한 김웅 프리랜서 기자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김웅 프리랜서 기자는 1일 오전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석희 JTBC 대표를 고소한 고소인 자격으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아울러 이날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손 대표로부터 고소당한 '피고소'인 신분으로도 조사를 받게 된다.

김씨는 지난 1월10일 서울 마포구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기사화를 막기 위해 자신을 회유했다고 주장했고,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 취업 청탁 후 뜻대로 되지 않자 협박을 했다며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손 대표는 지난달 16일 마포경찰서에 출석해 19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손 대표는 폭행·배임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지겠죠”라고 짧게 대답했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hj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