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민단체 "세종보 해체 결정 당연…강물은 흘러야 한다"
부여 농민단체 "농업용수 확보 후 백제보 상시 개방 환영"
"세종보 해체·부여 백제보 상시 유통 결정 찬성"

세종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충남 부여군 일부 농민단체가 28일 환경부의 세종보 해체, 백제보 상시 유통 방안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혔다.

세종환경운동연합 등 8개 단체는 이날 논평을 통해 "환경부가 보(洑)를 해체하기로 한 결정은 당연한 결과이고, 거듭 환영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수질 개선, 가뭄·홍수 예방 목적의 세종보는 아무런 효과도 거두지 못한 채 오히려 물을 썩게 하고 물고기가 살 수 없을 정도로 금강을 오염시켰다"며 "다소 늦었지만 이제라도 정부가 생태 복원하는 방향으로 해결책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세종보 해체를 반대하는 정치인과 정당이 있는데 그들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논리는 들어본 적이 없다"며 "반성을 해도 모자랄 것인데, 무책임하게 정치적 목적으로 정쟁을 일삼는 행동으로밖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종보의 철거가 끝이 되어서는 안 되고 금강의 자연성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며 "강물은 흘러야 하고 바다와 만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논평에는 세종교육희망네트워크, 세종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세종여성, 세종YMCA, 세종참교육학부모회,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세종환경운동연합, 정의당 세종시당이 참여했다.
"세종보 해체·부여 백제보 상시 유통 결정 찬성"

'백제보 개방에 따른 농업용수로 고갈 해결을 위한 부여군 지역 농민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도 이날 백제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농업용수 확보 후 백제보를 상시 개방한다는 환경부 제안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농업 환경 개선을 위한 국가의 정상적인 노력을 우리는 적극 환영한다"며 "근거 없는 주장으로 농민을 핑계 삼아 보 개방 반대하는 정치 선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세종보 해체·부여 백제보 상시 유통 결정 찬성"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22일 세종보와 공주보를 원칙적으로 해체하고,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는 내용의 '금강수계 3개 보 처리방안'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