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명 투입해 성폭력·입시비리 등 조명…전명규 교수도 조사
교육부, '체육계 비리' 한국체대 감사 착수…"비리 제보 6건"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사태와 관련한 교육부의 한국체육대학교(한국체대) 감사가 11일 시작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감사총괄담당관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 감사단이 오늘 한국체대에 나가 종합감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성폭력과 체육특기자 입시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직원들로 구성된 감사단은 한국체대 소속 운동선수와 일반 학생 모두에 대한 성폭력·폭력 사안을 조사하고 예방 교육 실태를 점검한다.

특히 전명규 한국체대 빙상부 교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도 감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전 교수는 빙상계 성폭력·폭력을 은폐하고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체육특기자 전형 입시관리 등 대학 운영 전반도 조사한다.

감사 대상 기간은 2014년 3월부터 올해 1월 사이로 집중한다.

교육부 등에 접수된 비리 신고와 공익제보의 사실관계도 확인한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교육부 비리신고센터에는 한국체대 비리 제보가 총 6건 접수됐다.

감사는 우선 열흘 동안 진행되며, 상황에 따라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 인권침해 및 비리 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징계 및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