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11시 12분께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화재 현장 상공은 여전히 검은 연기로 뒤덮였으며, 소방 당국이 인원 140명과 장비 34대를 동원, 불길을 잡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 등을 투입, 두 차례에 걸쳐 사람이 있는지 현장을 수색했으며 아직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건물에 인화물질은 없었고 화재 발생 장소는 통신 케이블만 설치된 곳이고 사람이 상주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5층에 연면적 8천881㎡ 규모다.

소방당국은 불이 건물 지하 통신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통신장비용 갱도라고 할 수 있는 통신구가 외부 지하로 이어져 있고 이곳에 통신선과 광케이블 등이 있다.

한 소방 관계자는 "건물 규모나 인명피해 기준으로 봤을 때 대형 화재로 보지는 않는다"며 "다만 광케이블이 있어서 유·무선 (통신에 문제가) 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완전 진화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사람이 진입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지상의 맨홀보다 2m 아래에 불길이 있어서 사람이 물리적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태"라고 했다.

이어 "맨홀에 물을 부어서 채우는 방식으로 끄고 있다"며 "광케이블이 고무 재질이다 보니 잘 타서 진화가 늦어지는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하에 불길이 차단돼 있어 상층부로 올라올 가능성은 없다는 것. 연기가 희석되면 2시간 안에 진화될 것으로 소방당국은 내다봤다.

화재로 인한 통신 장애는 조금 더 지속될 전망이다.

이날 화재로 서울 중구, 용산구, 서대문구, 마포구 일대에서 KT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초고속인터넷, IPTV 서비스 등에 통신장애가 발생했다.

KT 통신망을 사용하는 카드 단말기와 포스(POS·판매시점 정보관리 시스템)가 '먹통'이 되면서 커피전문점, 편의점, 식당 등 상가도 영업에 차질을 빚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