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폐원계획을 안내하거나 지역 교육청에 폐원을 신청한 사립유치원이 전국에 60곳으로 확인됐다. 지난주보다 20여곳 늘어났다.

13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전국 60개 사립유치원이 폐원신청서를 내거나 학부모에게 폐원 안내를 했다. 1곳은 원아 모집 중단을 안내했다. 엿새 전과 비교하면 22곳 늘었다.

구체적으로 유치원알리미나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폐원계획을 알린 곳이 17곳이었다. 실제 폐원신청서를 접수한 곳은 5곳 증가했다.

폐원 안내를 한 17곳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지역 유치원이 7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번 유치원 회계 비리 사태 이후 서울에서만 폐원 의사를 밝힌 곳이 22곳으로 늘었다.

대부분 원아 모집의 어려움과 경영상의 악화를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교육부는 정원충족률과 감사결과 공개 명단 포함 여부 등을 고려했을 때 이들 가운데 일부 유치원은 이번 회계 비리 사태의 영향으로 폐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와 전북에서는 각 3곳, 강원에서는 2곳, 인천과 경북에서는 각 1곳이 학부모에게 문을 닫겠다고 전했다. 엿새 사이 지역 교육청에 폐원신청서를 낸 곳은 전북 사립유치원 3곳, 경기와 경북의 사립유치원 각 1곳이다.

모두 운영악화와 설립자·원장의 개인 사정 등을 이유로 들었다. 강원지역 사립유치원의 경우, 원아 분산수용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교육청이 폐원을 승인한 곳은 없다. 11월 초 폐원 승인이 난 유치원은 2곳, 원아 모집 중단을 학부모에게 안내한 유치원은 1곳(경기)으로 기존과 같은 상황이다.

교육부는 폐원을 검토 중인 유치원의 경우 학부모 3분의 2가 동의해야 한다는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계에서는 폐원을 검토하는 사립유치원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울산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누리과정 지원금을 정부에서 받아 납부하라고 하는 등 수용 불가능한 조건을 내걸어 원아 수 줄이기 등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