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번째 한글날 (사진=방송 캡처)

572번째 한글날 (사진=방송 캡처)


572번째 한글날을 맞이해 한글의 소중함과 창제의 의미를 다시금 헤아려보는 이들이 늘고 있다.

서기 1446년(세종 28년) 훈민정음이 반포된 이후, 오늘날에 와서 한글날은 10월 9일로 정해졌다. 훈민정음 해례본의 발간일이 음력 9월 10일로 밝혀졌는데, 이를 현재 사용하는 그레고리력으로 변환하면 10월 9일이 되기 때문이다.

한글을 처음으로 기념하기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기인 1926년 11월 4일이다.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가갸날(한글날)'은 음력 9월 29일로, 이를 참고해 당시 한글날은 11월에 정해 기념했다.

이후 1945년 광복 이래 지금처럼 한글날이 10월 9일로 변경됐다. 1970년 공휴일로 지정된 이후 1990년에 공휴일이 많다는 이유로 기념일로 바뀐 바 있었다. 하지만 지난 2006년부터 다시 국경일로 변경돼 2013년부터 공휴일로 지정받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