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글 "근로자 3% 안 되는 강성 귀족노조가 대한민국 망치고 있다"
홍준표 "고용유연성 확보 않으면 비정규직 문제 해결 못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5일 "고용 유연성을 확보하지 않고는 그 어떤 정책으로도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강성 귀족노조가 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유연성을 저지하고 있기 때문에 비정규직 채용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 후 정치활동을 잠정 중단한 채 미국에 체류 중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국내 정치·경제 현안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이끈 사회민주당·녹색당 연정이 노동조합 등 '우군'을 설득하고 전통지지층 이반을 감수하며 단행한 '하르츠 개혁'을 예로 들어 "독일의 현재 번영은 슈뢰더 좌파정권 시절 하르츠 노동개혁을 통해 고용의 유연성을 확보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덕분에 슈뢰더는 실각했지만 독일은 살아나 지금의 번영을 이뤘다"며 "조직화한 극소수의 강성 귀족노조가 대한민국을 멍들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근로자의 3%도 되지 않는 강성 귀족노조가 그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