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도 불'… 호남고속도로 곡성 부근 주행 중 화재

BMW 차량에 이어 국산 차에서도 화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16일 새벽 고속도로를 달리던 그랜저 차량에서 불이 났다.

이날 오전 2시 42분께 전남 곡성군 호남고속도로 광주 방면 46.7㎞ 지점에서 A(35)씨가 몰던 그랜저IG 엔진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A씨는 주행 중 엔진룸에서 연기가 나자 갓길에 차를 세웠고 이후 갑자기 불이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엔진룸을 태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30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난 차량은 그랜저IG 2016년 식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올해 들어 발생한 BMW 차량 화재는 40여건에 이르며, 에쿠스, 아반떼, SM5 차량에 잇따라 불이 나는 등 최근 BMW와 국산 차를 가리지 않고 차량 화재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