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동건수·환자 이송건수·이송인원 지난해 상반기보다 증가
119구급차 상반기 하루 평균 7850번 출동… 작년보다 8%↑

올해 상반기 119구급차 출동과 환자 이송건수, 이송인원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올해 상반기 119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한 142만1천606건 구급활동이 이뤄졌다고 1일 밝혔다.

하루 평균 7천854건 출동한 셈이다.

이송건수는 89만7천94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2%, 이송인원은 91만5천830명, 6% 늘었다.

환자 발생 유형은 질병으로 인한 환자가 57만1천947명으로 62.5%를 차지했고 교통사고 등 사고가 32만2천472건으로 35.2%로 나타났다.

심혈관계, 뇌혈관계, 심정지, 중증외상 등 4대 중증환자는 11만7천7명으로 12.8%를 차지했다.

환자 발생 장소는 집이 58.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도로 등 교통 지역 19.2%, 상업시설 5% 등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17.1%, 70대 16.3%, 40대 12.2% 순으로 분석됐다.

119 신고시간은 오전 9∼10시가 5.9%, 오전 10∼11시가 5.5%로 가장 많았고 새벽 시간대인 오전 3∼4시(2.3%)와 오전 4∼5시(2.2%)에 신고가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강대훈 소방청 119구급과장은 "외상환자 중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했을 것으로 판단되는 사망자 비율을 낮추고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신속하게 119로 신고해야 한다"면서 "지속해서 증가하는 구급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를 보강하고 응급의료능력을 향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