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사적 안전의식 고취 위해 2014년부터 매년 1회 안전대회의 개최
안전훈련 체험, 전 분야 안전 관리대책 토의 등 전 직원 대상 안전문화 공유
에어부산,전사적 안전대회의 실시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4일 부산시 강서구 본사에서 전 직원의 안전 의식 고취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 부문의 안전 대책을 토의해보는 안전대회의를 열었다.

에어부산의 안전대회의는 회사 안전 정책에 대한 전 직원의 관심과 이해도 제고 및 더욱 확고한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것이다.2014년부터 매년 한 차례씩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에어부산은 여름철 계절 특성인 무더위, 집중 호우 및 태풍 등에 의한 안전 저해요인을 사전에 발굴 및 해소하고, 항공기 안전운항 확보 및 사고 예방을 위해 매년 하계에 안전대회의를 열고 있다.

이번 안전대회의는 에어부산 임직원 약 200명이 참석했다.안전훈련 체험, 안전 회의, 안전 특강으로 구성됐다.안전훈련 체험으로는 각 부서별 안전담당자와 신규 입사자를 대상으로 에어부산 사옥 내 자체 훈련시설을 활용한 CPR(심폐소생술) 실습, 비상탈출 교육 및 체험을 실시했다.안전 회의는 운항, 캐빈, 정비, 공항 등 전 부문의 하계 안전대책, 안전사례 및 지상 안전사고 예방활동 등에 대한 발표와 토의로 진행됐다.전문가를 초청해 건전한 안전 문화 정착과 사고 예방에 관한 안전 특강 시간도 가졌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안전사고는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회의나 모의사고대응훈련과 같이 전사적 안전 의식 공유의 장을 정기적으로 마련해 안전하고 편안하게 손님 여러분들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