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노원·금천구와 현수막 재활용한 장바구니 보급 시범사업
지방선거 현수막, 장애인 손 거쳐 장바구니로 재탄생

6·13 지방선거에서 쓰인 선거 현수막이 장바구니로 재탄생한다.

환경부는 3일 '세계 일회용 비닐봉투 없는 날'을 기념해 서울 성동구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노원구·금천구와 재활용 장바구니 보급 시범사업 발족식을 한다고 밝혔다.

이 시범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수거한 선거현수막의 80% 이상이 소각 처리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달 지방선거에서 사용한 현수막은 약 13만개(서울 약 3만개)에 이른다.

이를 전부 소각할 경우 약 4천만원이 들고 대기오염도 발생한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노원구와 금천구는 중소형 슈퍼마켓 40곳과 재래시장 2곳(도깨비시장·남문시장)에 폐현수막으로 제작한 장바구니 20만 개를 연내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장바구니는 장애인 보호작업장,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이 제작한다.

환경부는 노원·금천구에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사용했던 목재를 다시 활용해 만든 현판도 전달한다.

현판에는 '장바구니 사용 모범 시장'이라는 문구가 적힌다.

환경부는 이번 발족식에서 2022년까지 환경분야 사회적경제 기업 250개를 육성해 1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소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