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 흉기 휘둘러 (사진=해당방송 캡처)

가족에 흉기 휘둘러 (사진=해당방송 캡처)



30대 가장이 자고 있던 가족에 흉기 휘둘러 생후 9개월 된 아들과 세 살 난 딸을 숨지게 하고 아내를 중태에 빠뜨린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8일 경기 하남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5) 씨를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께 하남시 풍산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아내 B(37) 씨와 세 살 난 딸과 9개월 된 아들을 찔러 자녀 둘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태어난 지 9개월 된 C군은 그 자리에서 숨졌고, 세 살배기 딸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이날 오후 1시30분께 숨졌다. 아내인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은 뒤 회복 중이다.

더욱이 A씨도 범행 후 자해해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우울증을 앓던 A씨가 가족들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추정 중이다.

자영업을 하는 A씨는 평소 '장사가 잘 안된다'라며 주변에 경제적 어려움을 자주 호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사무실에선 "앞으로 잘 크고 엄마 말 잘 들어야 한다"라는 딸에게 남기는 유서 형식의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아내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한방에서 자고 있는데 남편이 흉기를 들고 들어와 범행했다"며 "남편은 평소 우울증이 심해 정신과 상담치료를 받고 있었다"라고 진술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