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서 '1000원 택시' 달린다

전북 부안군은 19일 승객 1인당 1000원만 내고 타는 ‘행복 택시’ 운행을 시작했다. 김종규 부안군수(오른쪽)가 첫 운행 현장에서 어르신을 택시로 모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