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정무수석 줄줄이 거명…당시 靑·여권으로 전방위 수사 확대 가능성
이재만·안봉근에 정호성까지 '3인방', '국정원 상납 40억' 나눠쓴 정황


국가정보원의 '청와대 뇌물 상납' 의혹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핵심 실세들의 이름이 잇따라 등장하면서 '국정원발(發) 대형 게이트'가 열릴 조짐이 보이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과 함께 '문고리 3인방' 일원인 정호성 전 비서관 역시 국정원 상납자금 40여억원 중 일부를 나눠 가진 사실을 확인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자금 5억원이 청와대의 2016년 4·13 총선 대비 내부 여론조사 대금으로 쓰인 의혹과 관련해선 돈 지급 당시 정무수석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도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만 원씩을 받은 조윤선·현기환 전 정무수석뿐 아니라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도 매달 300만원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따라 검찰 안팎에서는 박근혜 정권의 다른 정무수석이나 여타 청와대 수석·비서관들 역시 국정원의 '검은돈'에서 자유롭지 않을 수 있다는 의문이 제기된다.

한 검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알려진 피의자들은 물증과 진술이 모두 맞춰진 사람들"이라며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연루자가 나올 수 있다고 시사했다.

검찰은 전날 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공모 혐의로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 열린다.

혐의에 국고손실 공모 정황이 포함된 것은 이들이 국정원 측에 먼저 자금을 요구한 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또 국정원의 청와대 특수활동비 상납이 오래된 관행이었다는 일각의 비판 내지 주장을 고려해 뇌물 혐의 외에도 국고손실 혐의를 같이 묶은 것으로 보인다.

그 자체로 엄연한 위법이자 국고에 해를 입힌 행위라는 점을 강조하는 의미가 있다.

검찰은 이들의 행위가 기본적으로 뇌물수수라는 인식 하에 수사를 진행하면서 추가 의혹으로도 수사를 뻗어가고 있어 예상하지 않았던 다른 혐의가 드러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