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죽일 줄은 몰랐다"…범행 가담 강력 부인

경기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 피의자의 아내는 2일 "남편으로부터 '가족들을 죽이겠다'는 말을 자주 들었으나 실제로 범행을 저지를 줄은 몰랐다"고 진술했다.

그는 전날 뉴질랜드에서 자진 귀국 후 이어진 경찰 조사과정에서 시부모와 시동생의 피살 사실 자체를 몰랐다고 주장하면서 범행 가담 의혹을 일축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용인동부경찰서는 피의자 김모(35)씨와 살인을 공모한 혐의로 체포된 아내 정모(32)씨가 "남편이 가족들을 죽이겠다는 말을 자주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남편이 '죽이겠다' 자주 말해"

정씨는 또 남편이 범행을 실행에 옮길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은 정씨와 김씨 사이에 범행을 암시하는 듯한 내용의 대화가 오간 것에 대해서도 추궁했으나, 정씨는 평소에도 자주하던 말이어서 이상하게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정씨는 전날 오후 6시 10분께 뉴질랜드에서 두 딸(7개월·2세)을 데리고 인천공항을 통해 자진 귀국했다.

정씨의 두 딸은 곧바로 가족들에게 넘겨졌다.

정씨는 귀국 이유에 대해 "가족들의 설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입국 과정에서 체포사유를 듣고서야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입국 당시 3만5천 뉴질랜드달러(한화 2천700여만원)와 태블릿 PC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은 이 돈이 김씨가 범행 후 어머니 A(55)씨의 계좌에서 빼낸 8천만원의 일부인 것으로 보고 돈의 출처를 파악하고 있다.

또 태블릿 PC를 압수해 디지털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정씨가 김씨와 범행 계획을 함께 세웠는지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특히 사건 당일을 전후해 정씨가 남편과 같은 콘도에 머무르다가 함께 뉴질랜드로 출국한 점, 두 사람이 범행을 암시하는 듯한 대화를 나눈 점 등에 미뤄 시부모의 피살 사실을 알았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또 직업이나 일정한 수입 없이 아이들을 데리고 친척 집을 전전하던 상황에서 갑자기 남편이 거액을 구해 뉴질랜드로 가자고 했을 때 의심 없이 따라나선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는 판단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실제로 김씨의 범행을 모르고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하지만 수사결과 드러난 정황상 몰랐다고 보기 어려워 공모 여부를 수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씨가 시부모 피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해도, 그 자체로는 살인죄를 적용할 수 있을지 법률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씨의 남편인 김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2시∼오후 5시 사이 용인시 처인구 아파트에서 어머니 A씨와 이부(異父)동생 B(14)군을, 뒤이어 같은 날 오후 8시께 강원 평창군의 한 도로 졸음 쉼터에서 계부 C(57)씨를 각각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틀 뒤인 지난달 23일 정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출국했으며, 어머니의 계좌에서 8천만원을 빼내 환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엿새 만인 같은 달 29일 과거 현지에서 저지른 절도 혐의로 체포돼 구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