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노총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반드시 실현"

한국노총·민주노총 광화문서 기자회견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과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은 11일 광화문 광장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1만원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심의 연장 기한이 오는 16일로 종료되는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양대 노총이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6천625원'을 제시한 사용자측에 맞서 '1만원'을 계속 고수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하기 위해 열렸다.

김주영 위원장과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은 "최저임금 1만원은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을 거치면서 형성된 사회적 합의이며 시대정신"이라며 "사용자 위원들은 이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막바지 협상이 진행중인 최저임금위원회와 관련해서 "경영계의 관심은 오로지 최저임금을 최대한 적게 올리는 것뿐이고 일부 소상공인들은 '해고'를 거론하며 대국민 협박을 하고 있다"고 사용자측 위원들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더 이상 최저임금 노동자의 양보나 희생을 전제해서는 안되며, 국민들이 염원하는 수준에서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