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찬성 68%, 반대 23%" [리얼미터]

공공기관이 학력·출신지 등을 묻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제도를 도입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꼴로 찬성하는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7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5명을 상대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8%가 '차별을 없애고 공정한 채용 기회를 제공하므로 찬성한다'라고 답했다.

이에 반해 '객관적인 평가가 어렵고 역차별을 일으킬 수 있어서 반대한다'는 답변은 23.1%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9%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82%로 찬성 비율이 가장 높았고 40대(80.1%), 20대(71%)에서도 찬성 의견이 많았다.

50대(64.2%)와 60대 이상(47.9%)에서도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4.4%), 대구·경북(74%), 경기·인천(68.2%), 서울(67%), 부산·경남·울산(66.9%), 대전·충청·세종(61.5%) 등 전국적으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82.8%)과 국민의당 지지층(66.2%), 바른정당 지지층(71.4%), 정의당 지지층(87.8%)에서 찬성 의견이 대체로 압도적인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경우 찬성이 29.1%에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hrse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