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씨의 장녀 유섬나 씨가 정유라 씨의 아들과 같은 비행기로 입국한다는 보도가 오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임시 진행을 맡은 양지열 변호사는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양 변호사는 "이들은 같은 비행기를 타는 게 아니다"라며 "한쪽에서는 파리, 한쪽에서는 암스테르담에서 온다"고 말했다.

이어 "들어오는 시각이 비슷해 착각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같은 비행기는 아니지만 비슷한 시간에 들어오는 것도 흔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전날 정 씨의 아들과 60대 보모, 그리고 유 씨가 프랑스에서 출발하는 한국행 비행기에 함께 탑승한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이들이 탄 각 비행기는 7일 오후 3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