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사진=MBN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석방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가 심경을 밝혔다.

3일 오전 2시 20분께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 모습을 드러낸 정유라씨는 '법원 결정을 어떻게 판단하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리고 이런 일이 벌어지게 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죄하며 깊이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부연했다.

정유라씨는 '검찰이 영장을 재청구하면 어떤 심정이겠냐'는 물음에 "그러면 영장심사 가서 제가 억울한 부분을 판사님께 말씀드리고 또 똑같은 일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어떤 점이 제일 억울하냐'는 질문에는 "알지 못하는 일이 많아서…억울하다기보다는 '왜 몰랐을까'하는 그런 부분도 있고요"라고 했다.

또 "드릴 말씀이 없어서 정확히 대답 못 드리기 때문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도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