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뼈로 추정
사람뼈로 추정 유골 발견 / 사진 = KBS 방송 캡처

사람뼈로 추정 유골 발견 / 사진 = KBS 방송 캡처

세월호 좌현 4층 선미 지붕 천공 부분에서 전날 2점의 '사람 뼈' 추정 뼛조각 2점이 발견된 데에 이어 11일 오전 1점의 뼈가 추가로 발견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1일 전날 유골 2점이 나온 선미에서 다시 1점의 뼈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신원확인 전문가는 해당 뼈에 대해 "사람의 뼈로 추정된다"고 감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발견한 1점과 어제 발견된 2점을 포함해 사람의 뼈로 추정되는 유해는 4점으로 늘었다.

유해는 약 1개월 후 신원이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