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 사업을 통해 새롭게 단장한 시설들 일제히 오픈

인제대, ‘프라임 페어’ 한창

인제대학교(총장 차인준)는 오는 30일까지 캠퍼스 일원에서 ‘프라임 페어’를 연다.

이번 행사는 학생들에게 인제대 작년 선정된 ‘프라임 사업(대형 유형)’을 통해 변화하고 있는 대학을 알리고 올바른 이해로 학생들이 2차년도 사업에 적극적인 참여를 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28일에는 탐진관에서 프라임 사업을 통해 새롭게 단장한 교육환경 개선 리뉴얼 오픈식이 진행됐다.이날 인제 인문도서 100선이 구비된 북카페형 토론공간 <인문학 Cafe>가 첫선을 보였다. 이어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토론하고 연구하는 개방형 소통공간 , 개방형 학습, 토론, 연구, 자료검색, 프리젠테이션이 가능한 아이디어 개발 공간 가 소개됐다.

행사기간 동안 일강원 앞마당에서 진행되는 상설 행사로 인제대 프라임사업의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부스에는 사진전시회와 프라임 학생 서포터즈 ‘PRUME 신입생 1기’ 모집이 진행한다. 진로·적성 검사 부스와 취업상담 부스에서는 학생들의 대학 생활상담과 프라임 취업컨설턴트와의 상담시간을 가질 수 있다.

이밖에 ‘바이오 3D프린트 최신트랜드 세미나’, ‘자유학기제 체험’, ‘캡스톤디자인 우수사례 전시’ 등 학생들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30일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알아보고, 소통하자’라는 주제소 프라임사업 설명회를 열고 참여했던 학생들의 경험담을 비롯한 정보공유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김태구 인제대 프라임사업단장은 “새 학기를 맞이하는 학생들에게 힘찬 출발의 동력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많은 학생이 프라임 사업을 자세히 알고 참여해 자신의 꿈을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