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현 기자의 똑똑한 헬스컨슈머
겨울철에 특히 피부가 가렵다면…목욕 짧게 하세요

연일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피부 건조를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평소에는 괜찮다가 겨울철만 되면 가려움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건선, 아토피 등 피부질환도 겨울이 되면 더욱 심해집니다.

피부 건조는 노화나 피부 질환뿐 아니라 춥고 건조한 날씨도 원인이 됩니다. 건조한 날씨 탓에 피부의 자연 보습인자가 줄어들면서 나타납니다. 피부 수분이 정상 이하로 부족해지면 피부가 빨개지거나 각질이 일어나면서 표면이 거칠어집니다. 증세가 심하면 피부가 갈라지고 피가 나거나 진물이 날 수도 있습니다.

겨울철에 특히 피부가 가렵다면…목욕 짧게 하세요

피부의 수분을 공급한다는 이유로 사우나나 뜨거운 물로 목욕하기도 하는데요. 높은 온도에 피부 수분이 날아가 피부가 더 건조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비누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것도 피부 건조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됩니다.

때를 미는 것도 조심해야 합니다. 때를 밀면 각질층이 벗겨져 피부의 방어력이 떨어집니다. 샤워나 목욕할 때는 때수건 사용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을 하고 물기가 있을 때 피부용 오일이나 보습제를 발라주면 피부 수분이 보호됩니다.

하루에 물을 8컵 이상 마시는 것도 피부 건조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피부가 건조해 가려움증이 나타난다고 손톱으로 긁어서는 안 됩니다. 피부에 세균 감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가려움증 증상이 심해지면 보습제를 발라 가라앉히고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가려운 부위나 상처 부위에 임의로 연고를 바르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전문가와 상담 없이 연고를 오랜 시간 바르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전지현 고려대구로병원 피부과 교수는 “건조한 피부를 유발하는 피부 질환이나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가려움증 완화 및 피부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며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거나 잘못된 정보로 약을 구입해 바르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장기간 지속하면 전문의와 상담 후 치료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