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 잃은 15개월된 아기를 살린 대구 경찰관의 영상이 화제다.

대구 달성경찰서 화남파출소 김기환 경위(49)와 임용 100일 된 '새내기' 임창수(23) 순경은 지난 17일 오전 8시20분께 파출소 앞에서 경적을 울리는 차를 발견하고 순찰차를 세웠다.

생후 15개월 된 딸을 차에 태우고 볼일을 보러가던 A(34·여)씨가 긴급하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당시 딸은 갑자기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당황하던 A씨는 마침 파출소 앞에서 지나가는 순찰차를 보고 경적을 울렸다.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순찰차를 세운 두 경찰관이 다가가자 A씨는 "우리 아기 좀 살려주세요.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어쩔 줄 몰라했다.

경찰관들은 아기의 의식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신속하게 카시트에서 아기를 내렸고, 김 경위는 숨을 쉬지 않은 아기에게 응급조치를 취했다.

이들은 A씨와 아기를 순찰차에 태워 최단 거리에 있는 병원을 확인했고, 사이렌을 울리며 1분 만에 병원에 도착해 골든타임을 확보했다.

병원으로 가는 도중에도 호흡이 돌아올 수 있도록 애쓴 경찰관들 덕에 아기는 치료를 받고 무사히 퇴원했다.

A씨는 "아이가 갑자기 의식을 잃어 당황했는데 112 순찰차를 만나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며 "신속하게 도와줘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임 순경은 "경찰관으로 근무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렇게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방범 활동뿐 아니라 시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두 경찰의 활약을 담은 영상이 대구경찰청과 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개되자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