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절기상 밤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동지인 21일 전국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릴 전망이다.

비는 오전에 제주도(강수확률 60∼90%)에서 시작해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된다. 밤에는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원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와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산간과 경남 남해안 120㎜ 이상, 제주·전남·경남·강원영동·울릉도·독도 30∼80㎜, 충청도·전북·경북 20∼60㎜다. 강원 북부산간에는 20㎝ 이상,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에는 5∼10㎝의 눈도 내린다.

아침까지 내륙과 일부 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4.1도, 인천 5.7도, 수원 2.1도, 춘천 0.6도, 강릉 5.8도, 청주 2.8도, 대전 2.1도, 전주 5도, 광주 7.3도, 제주 16.3도, 대구 4.4도, 부산 10.5도, 울산 7.8도, 창원 5.9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0∼16도로 전날과 비슷하게 평년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며 포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의 물결은 제주도 모든 해상과 남해 먼바다, 서해 먼바다에서 1∼3m로 차차 높게 일겠다. 다른 해상에서는 0.5∼2.5m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