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독일 소재지를 찾아 교포들과 유학생들이 소위 말하는 '뻗치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만 만들면 당장 체포할 수 있다. 그런데 검찰이 게이트의 핵심인 정유라의 소재 파악을 할 생각을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에서 근무한 간호장교를 만나기 위해 최근 미국에 다녀왔던 안 의원은 지난 10일부터 정씨를 찾기 위해 독일을 찾았다가 전날 귀국했다.

그러면서 "정씨는 이화여대 부정입시의 당사자"라며 "독일에서 30억짜리 집을 샀는데 상속세를 제대로 냈겠느냐.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가 충분히 있다"고 검찰에 피의자 신분 전환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또 최씨가 독일에서 자금세탁을 한 흔적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1992년에 최씨, 정윤회씨, 유천호씨 3명의 명의로 독일에 '유베리'란 회사가 건립됐고 이후 올해까지 10개의 페이퍼컴퍼니가 만들어진 사실을 현지에서 확인했다. 그 규모는 수천억원대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최씨는 1992년부터 독일을 제집 드나들듯 하며 돈세탁을 했다"며 "특히 대선 직전인 2006∼2007년에는 독일 페이퍼컴퍼니에서 큰 규모의 돈이 빠져나갔는데 이 돈이 대선자금으로 연결되지 않았나 의심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금세탁이 시작된 시기를 1990년대로 언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고(故) 최태민씨가 당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이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중 한 분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재산 몰수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 않았겠냐"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특검도 최씨가 해외로 빼돌린 불법재산은 수사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은 앙꼬 없는 찐빵"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