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농도 10㎍/㎥ 증가할 때마다 발생위험 5% 증가"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많아지면 '심장탓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장탓뇌졸중은 심방세동 등 심장에 문제가 생기면서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발생하는 질환을 뜻한다.

방오영 삼성서울병원·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11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뇌졸중으로 전국 12개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은 환자 1만3천535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진은 조사 대상자가 병원을 내원하기 직전 일주일 동안 주거지 기준 대기오염 정도를 파악해 뇌졸중과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5%씩, 이산화황 농도가 10ppb 상승할 때마다 57%씩 심장탓뇌졸중 발생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세먼지와 이산화황 농도가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겨울(24.3%)과 봄(23.7%)에 심장탓뇌졸중이 발생할 확률이 높았다.

또 대기오염이 심하지 않은 인구 4만명 이하 시골 지역은 심장탓뇌졸중 발생 비율이 가장 낮았지만, 대기오염이 심한 중소도시는 발생 비율이 높았다.

방오영 교수는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심박수·부정맥 등 심혈관계 전반에 걸쳐 유해요소로 작용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심장탓뇌졸중은 심한 장애가 남는 경우가 많으며 노년층의 삶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환"이라며 "이런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환경적 요인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뇌졸중'(Stroke) 최근호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k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