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ㆍ고교 동창인 현직 부장검사에게 사건무마 청탁을 한 의혹을 받는 사업가 김모씨가 6일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조미옥 영장전담판사는 김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게임 수출업체 업주인 김 씨는 회삿돈 15억원 횡령과 거래처를 상대로 한 50억원대 사기 등 혐의로 지난달 26일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했다가 5일 검찰에 체포됐다.

김씨는 도주 중 국내 한 언론과 만나 올해 2월과 3월에 각각 500만원과 1천만원 등 총 1천500만원을 친구인 김모 부장검사에게 줬다가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4월에는 자신의 회삿돈 횡령 등 사건과 관련해 김 부장검사가 서울서부지검의 담당 검사에게 무마 청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검찰에 체포된 뒤에는 법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김 부장검사가 자신의 사건 청탁에 나선 것을 넘어 이 사건 자체에 그가 연루돼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김 부장검사의 이른바 '스폰서' 역할을 오랜 기간 해왔다고도 주장했다.

김 부장검사는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김씨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부인했다.

금융 관련 공공기관에 파견 상태이던 김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고검으로 전보 발령받았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씨가 구속되면서 그의 회삿돈 횡령ㆍ사기 사건은 물론 김 부장검사의 비위 여부에 대한 감찰 조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대검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는 김씨를 7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가 접대 자리에 김 부장검사 외에 다른 검사들도 있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진위를 가릴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ah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