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최악의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2016년 여름.

지난 봄, 환하게 웃는 꽃을 담기 위해 남도의 하늘을 가로지른 [한경닷컴 드론]이 이번엔 제주 하늘에 다시 떠올랐다. 추락의 아픔을 딛고 다시 힘찬 날갯짓을 한 드론은 자유로운 제주의 창공을 힘차게 가르며 아름다운 영상을 담아냈다.

실제 제주의 여름바다는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아름다움' 그 자체였다. 하늘에서 촬영된 영상을 수백 번, 수천 번 돌려봐도 동공 속 깊이 자리잡은 그 제주의 추억을 대신할 순 없었다.

이 뜨거운 여름, 어디로도 떠나지 못했다면 하늘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제주의 여름바다를 보며 달래보면 어떨까.
시원하게 펼쳐진 제주바다

시원하게 펼쳐진 제주바다

선물 같은 섬 제주

선물 같은 섬 제주

한 폭의 그림 같은 제주

한 폭의 그림 같은 제주

에메랄드빛 바다 위에 단 둘이

에메랄드빛 바다 위에 단 둘이

한 폭의 그림처럼

한 폭의 그림처럼

하늘에서 본 제주 바다

하늘에서 본 제주 바다

푸른 물감 풀어놓은 듯한 제주 앞바다

푸른 물감 풀어놓은 듯한 제주 앞바다

푸른 바다를 유유히 가르며

푸른 바다를 유유히 가르며

그림 같은 제주의 풍경

그림 같은 제주의 풍경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