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만 60여명 … 테샛 실력 '쟁쟁'
[대학·취업문 여는 한경TESAT] 중앙대 EPSDA, 35년 역사…최고 동아리 '우뚝'

중앙대 EPSDA(Economic Problem Studying & Discussing Association)는 중앙대를 대표하는 경제학부 동아리다. 경제 문제를 연구하고 토론하는 모임으로 1981년 창립돼 올해 35주년을 맞았다. 회원은 60여명.

학회장인 오수진 씨(경제학부 2년)는 “EPSDA는 경제학부 주최 학술포럼에서 3년 연속 우승한 동아리”라고 자랑했다. 경제 공부는 주로 세미나 형태로 이뤄진다.

동아리 선후배가 팀을 이뤄 주제별로 소논문을 작성한 뒤 이를 바탕으로 전 회원이 토론한다. 회원이 아니라도 경제학부 학생이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매주 행사에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이달 초에는 선거를 주제로 다뤘다. 투표의 경제학이다. 정치, 경제, 사회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문제를 경제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토론하면 경제학이 재미있고 유익해진다고.

소논문은 작성하는 데 보통 2~3주 걸린다. 회원 스스로 개념을 찾아보고 적용해 볼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준다. 김현민 씨(경제학부 3년)는 “연애를 잘하는 방법이나 조모임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경제학적 개념으로 연구했는데 매우 재미있고 유익했다”고 말했다. 토론은 치열하다. 질문하고 답변하다 보면 토론 요령도 많이 배운다. 고교 때부터 테샛을 공부한 회원도 있어 저학년이라고 절대 만만하게 보지 못한다고 한다.

EPSDA는 정기 모임 외에 취업특강, 여름수련회, ‘EPSDA의 밤’과 같은 행사를 수시로 마련해 선후배 간 친밀도를 높이고 있다. ‘EPSDA의 밤’은 1기 선배들까지 참석한다.

사회로 진출한 선배들이 찾아와 들려주는 ‘취업과 직장 이야기’는 귀중한 정보가 된다. 오씨는 “테샛 동아리 대항전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내겠다”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 ‘전국 대학 경제동아리 투어’ 연재를 시작하며

한국경제신문 테샛(TESAT)이 대학 경제동아리를 찾아가 만난다. 대학 경제동아리 투어다. 전국 400여개 대학 중 경제동아리가 없는 대학은 드물다. 한경 테샛은 이번 연재를 통해 동아리 역사, 경제공부 및 취업준비 과정, 재미있는 에피소드 등을 취재해 소개할 예정이다. 이는 대학 경제동아리와 한경 테샛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서다. 동아리 소개를 원하는 학생들은 직접 테샛(02-360-4053)에 연락해도 된다.

고기완 연구위원/최재영 테샛인턴기자(중앙대 신문방송학과 4년) chjae02@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