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1시55분께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임모(47)씨가 분신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임씨는 옛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방향에서 시청 앞으로 걸어와 자신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고, 주변에 있던 시민과 경찰이 달려와 담요 등을 덮어 불을 껐다.

임씨는 양팔 일부와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119구조대에 의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의식과 호흡은 있는 상태이며 생명에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분신 당시 임씨 주변에 있었던 사람들은 임씨가 "고위공무원 성추행 비위 사실을 제보했는데도 서울시장과 노원구청장이 묵살했다"고 소리를 지르고 곁에 있던 시민에게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사퇴하라"는 내용의 쪽지를 건네고 나서 분신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임씨의 주장에 대해 노원구 관계자는 "임씨가 2014년 3∼4월께 구청 간부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목격했다며 구청에 민원을 냈으나 두 당사자가 모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며 "이후 구청 간부가 명예훼손으로 임씨를 고소했다고 전해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com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