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레거시(Modern Legacy)를 컨셉으로 적용 예정
롯데건설, 달라진 픽토그램 선보인다


롯데건설이 브랜드로고(BI) 리뉴얼에 맞춰 픽토그램을 새로 개발하고 앞으로 분양하는 모든 롯데캐슬 단지에 신규 픽토그램을 선 보인다.

픽토그램은 그림(picture)과 전보(telegram)의 합성어로 전 세계적으로 통하는 일종의 그림문자다. 지하철 역에서 보이는 남녀 모습의 픽토그램으로 화장실 위치를 알 수 있듯 오직 디자인 하나만으로 가장 빠르게 뜻과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다.

주상복합의 탄생, 커뮤니티의 발전에 맞춰서 아파트와 같은 주거 시설에서도 다양한 픽토그램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경차, 전기차, 여성전용, 오토바이, 자전거 등 주차장도 세분화됐고 자전거도로, 무선인터넷존, 캠핑장, 기저귀 교환대 등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시설도 아파트 단지 내에 생겨났다.

롯데건설은 다양한 픽토그램을 직접 개발하여 ‘롯데캐슬’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과거의 화장실과 엘리베이터와 같은 단순한 공동시설에서 피트니스센터, 회의실, 경로당, 게스트룸, 다목적실(연회장) 등 다양한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했다.

롯데건설 픽토그램의 디자인 컨셉은 ‘클래식이지만 현대와 충분히 조화로울 수 있는 것’ 이라는 의미의 모던레거시(Modern Legacy)다. 롯데건설은 ‘모던레거시’를 컨셉으로 픽토그램에 직선을 통한 심플하고 세련된 느낌을 부여했다. 음수대는 고전적인 음수대를 표현했고 시니어룸도 일반 노인보단 중절모를 쓴 노신사의 느낌, 연회장은 상들리에를 그려 클래식한 연회장 느낌을 살렸다.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픽토그램은 공간에 미적 요소를 더하고 나아가 일관된 디자인을 통해 브랜드 아파트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도구가 될 수 있다”며 “픽토그램 등 롯데캐슬 브랜드에 걸 맞는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