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유명 외식업체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4일 밝혔다.

MPK그룹의 대표 브랜드는 '미스터 피자'다.

정 회장은 일주일 이내에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받아야 한다.

정확한 출석 일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정 회장은 전날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한 건물에서 이 건물 경비원 황모(58)씨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 회장은 개점을 앞둔 MPK그룹 소유 A식당에서 저녁을 먹은 뒤 건물 밖으로 나가려 했으나 건물 경비원인 황씨가 문을 닫아 발이 묶였다.

황씨가 사과하려고 A식당을 찾아갔으나 정 회장은 손으로 황씨의 목과 턱 사이를 두 차례 정도 때렸고, 이 장면은 A식당 내부 상황을 담은 CCTV에 담겼다.

정 회장 측은 "황씨 멱살을 잡은 정 회장을 직원들이 말리는 과정에서 정 회장이 팔을 휘두르다가 황씨 뺨 쪽에 맞은 것이지 고의로 때린 것은 아니다"며 "다만 정 회장이 경비원 황씨에게 무례하게 행동한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겠다"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kamj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