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 방치로 황폐화…서산시 "투자 이행 권유 외 대책 없어"

S-오일이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에 짓기로 한 공장 건설이 지연되면서 인근 주민들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28일 서산시와 대산읍 및 주민들에 따르면 S-오일은 2006년 7월 대산2일반산업단지 지정 이후 한 차례 사업계획을 변경한 뒤, 지난해 9월 LNG터미널와 LNG화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제출했다.

그러나 정부가 최근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원자력 위주로 변경하면서 LNG사업 전망이 불투명해지자 투자를 계속 미루고 있다.

특히 500억원에 달하는 국공유지 및 영농손실 보상비를 책정하고 올해 집행할 예정이었으나, 사업 계획이 미뤄지면서 보상 절차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

대산석유화학공단 마을 주민들의 모임인 '상생발전협의회'의 허광회 회장(독곶1리 이장)은 "산업단지 지정 후 10년째 아무런 진척이 없는 상태여서 인근 주민들은 '이럴 거면 왜 공단을 만들어 사람들 쫓아내고 더부살이를 시키느냐'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며 "주말이면 서산8경 중 하나인 황금산을 찾는 관광객들도 황무지를 보고 고개를 돌린다"고 말했다.

공장 부지 114만2천205㎡(약 35만평) 주위에는 철조망이 설치돼 있어 미관을 해칠 뿐만 아니라, 부지는 온통 잡풀로 뒤덮인 채 방치돼 있다고 허 회장은 덧붙였다.

허 회장은 "기업이 사정상 투자를 할 수 없는 상황이면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서 다른 대안을 마련해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몇 년 전부터 서산시와 충남도에 진정도 넣고 직접 찾아가 읍소도 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허탈한 심정을 토로했다.

서산시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수급 기본계획 변경에 따라 기업이 사업계획을 변경한 것이어서 시로서는 투자 이행을 권유하는 것 이상의 어떤 조처를 할 수 없고 공단건설 완료 시한인 2018년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며 "S-오일 측도 투자가 미뤄지면서 '비업무용토지' 보유에 따른 세금으로 해마다 약 40억원을 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산 산업단지 조성계획 승인권자인 충남도 관계자는 "2018년을 넘기기 전에 사업계획 변경을 신청해 다시 기한을 연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혀, 주민들의 불만은 당분간 해소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서산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k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