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6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41% 급감하면서 25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75만925명으로 작년 동기의 127만3627명에 비해 41% 줄어들었다고 21일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2013년 5월(-2.5%)이후 25개월 만에 처음이다.

국적별로 보면 국내 관광시장에서 가장 '큰 손' 역할을 했던 유커(중국인 관광객)가 57만3852명에서 31만5095명으로 45.1%, 일본인 관광객이 17만3056명에서 10만1206명으로 41.5% 줄었다.

미국인 관광객(6만2550명), 필리핀 관광객(3만1427명), 태국 관광객(1만6749명)은 각각 16.5%, 31.2%, 43.0% 하락했다.

감소폭이 가장 큰 나라는 대만(-75.7%)이었고, 홍콩(-74.6%), 싱가포르(-62.3%) 등의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667만5608명으로 작년동기의 662만5608명에 비해 0.8% 성장하는 데 그쳤다.

1월부터 5월까지 우리나라 방문 외국인 관광객은 592만4683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535만1832명)보다 10.7% 증가한 바 있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여행에는 메르스가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6월 해외로 떠난 한국인은 137만3551명으로 작년 6월보다 8.1% 증가했다. 1∼6월 해외여행을 한 내국인은 914만5106명으로 작년동기에 비해 20.2% 늘어났다.

[자동차 상반기 이슈…소형SUV 열풍·수입차 점유율 최대] [오뚜기, 야심작 '진짜장' 출시…농심과 '정면승부'] [자사고 폐지 시끄러웠던 1년…결과는 '용두사미'] [LG전자, 저가 · 3G폰 중남미 집중 공략 왜?] ['젊은이의 로망'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타보니…]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