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98,700 -2.28%)는 직원 임금 인상분의 20%를 협력사에 지원하는 ‘상생협력 임금 공유 모델’을 노사 합의로 도입해 하반기 시행한다고 7일 발표했다. 대기업이 직원들의 임금 인상분 중 일부를 협력사에 직접 제공하는 것은 국내에선 처음이다.

SK하이닉스 직원들은 올 하반기부터 임금 인상분의 10%를 협력업체를 위해 내놓는다. 회사에서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10%를 추가로 기부해 임금 인상분의 20%를 협력사에 지원한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인건비가 1조6000억원 안팎이고 올 임금 인상률이 3.1%인 것을 감안하면 60억~70억원이 경기 이천과 충북 청주지역 협력사에 지원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 돈은 4000여개 협력사 직원의 임금 인상과 복리후생을 비롯한 처우 개선 등에 쓰인다.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은 “협력업체와 힘을 합쳐 반도체산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 같은 제도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