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25일부터 고양 킨텍스
학벌이나 스펙을 보지 않고 능력만으로 고졸 인재를 뽑는 ‘고졸인재 잡콘서트’가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경기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한국경제신문과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기업청 등이 공동으로 여는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 등 우수한 고졸 인재를 선점하려는 주요 대기업과 금융회사 공공기관 중소기업 등 101곳이 참가해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 졸업생 및 재학생들에게 취업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우리은행과 농협생명 신세계푸드 효성ITX 등 35개 기업 및 기관은 사무, 정보기술(IT), 조리, 생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장 면접을 진행해 고졸 인재를 채용한다. 또 1주일에 사흘은 학교에서 공부하고 이틀은 직장에서 연수를 받으면 졸업 후 곧바로 채용되는 ‘일학습병행제’에 참여하는 18개 기업도 채용설명회를 연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고졸 잡콘서트를 통해 채용한 인재들이 대졸자 못지않은 성과를 거두고 있어 올해도 현장 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남부발전 등 네 개 공기업은 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한 채용 방안을 소개한다.

김환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잡콘서트가 직무능력을 갖춘 고졸 인재의 취업을 확대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태웅/박한신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