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업체 AVT서 수천만원 받은 혐의…'철도 마피아' 현역의원 두번째

새누리당 송광호(72) 의원이 철도비리에 연루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다.

송 의원은 이번주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후곤 부장검사)는 송 의원이 레일체결장치 납품업체 AVT로부터 "납품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AVT 대표 이모(55)씨 등 철도업계 관계자 등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여 송 의원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진술을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 의원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하고 소환 일정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VT가 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권영모(55)씨를 통해 송 의원에게 접근해 로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권 전 대변인은 AVT로부터 3억8천여만원을 받고 김광재(58·사망) 전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에게 로비를 해준 혐의(변호사법 위반 및 뇌물공여)로 지난달 구속기소됐다.

4선인 송 의원은 18대 국회 후반기인 2010∼2012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을 감독하는 국토해양위원회에서 위원장을 지냈고 최근 국토교통위원회로 복귀했다.

검찰은 송 의원이 국토해양위원장 지위를 이용해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하는 각종 사업에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AVT가 납품을 따내는 과정이 적절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AVT는 팬드롤코리아와 함께 레일체결장치 시장을 양분하는 업체다.

이 회사는 송 의원이 국토해양위원장으로 재직한 기간 팬드롤코리아와 극심한 경쟁을 벌인 끝에 2012년 호남고속철도 납품사업을 수주했다.

'철도 마피아' 비리로 현역 의원이 검찰 수사를 받기는 송 의원이 두 번째다.

납품업체 삼표이앤씨로부터 1억6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같은 당 조현룡(69) 의원은 지난 7일 구속영장이 청구돼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두 의원 이외) 다른 의원에 대해서는 수사 단서가 확보된 게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김동호 기자 dad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