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장영수)는 5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한 개인정보 무단 열람·유출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안전행정부 소속 공무원 김모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씨는 지난 6월 조모 청와대 행정관(54)에게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군에 대한 가족부 조회를 요청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김씨는 “당일 주말 행사 때문에 통화를 여러 차례 하고 문자메시지를 했을 뿐 채군의 인적사항을 요청한 적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4일 조 행정관을 불러 조사했다. 조씨는 이날 오후 7시께 출석해 밤 12시를 넘은 시간까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