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과 40여명 근무…수사기획관 대신 선임연구관 운영
대검 특별수사 체계 개편추진 T/F 활동 종료


일선 검찰청의 특별수사를 지휘·감독·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될 반부패부가 공식 출범했다.

대검찰청 반부패부(오세인 검사장)는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 본관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반부패부는 지난 4월 폐지된 대검 중앙수사부를 대체하는 조직이다.

중수부와 달리 직접수사 기능을 수행하지 않는 대신 일선청 특별수사를 지휘·감독·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업무를 총괄하는 오세인(48·사법연수원 18기) 반부패부장 산하에 수사지휘과와 수사지원과가 설치된다.

이들 2개과에는 총 40여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중수부 시절의 수사기획관 직제가 폐지되는 대신 선임연구관 제도가 운영된다.

선임연구관은 경제성장과 사회발전 양상에 따른 범죄현상 등을 심층적으로 연구·분석해 구조적 비리와 범죄요인을 찾고 이를 토대로 중점수사분야와 대상을 선정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울러 종전 특별수사체계 개편추진 태스크포스(T/F)에서 담당하던 수사체계 및 수사절차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업무도 수행한다.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은 이동열(47·〃 22기) 차장검사가 맡는다.

일선청 특별수사 지휘·감독·조정, 타기관 이첩사건의 처리·관리 등을 담당하는 수사지휘과장에는 이두봉(49·〃 25기) 부장검사가, 회계분석 및 자금추적 등의 특별수사 지원과 범죄수익 환수, 국제수사공조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사지원과장에는 조상준(43·〃 26기) 부장검사가 임명됐다.

반부패부 공식 출범으로 대검 특별수사 체계 개편추진 T/F는 이날로 활동이 종료됐다.

T/F는 중수부 폐지 이후 특별수사체계를 재설계하고 한시적으로 일선의 특별수사를 지휘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T/F는 그동안 4대강 사건, CJ그룹 사건, 동양그룹 사건, 효성그룹 사건 등의 기업비리수사,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알선수재 사건, 전군표 전 국세청장 뇌물수수 사건 등 공직비리사건, 원전비리 사건, 영훈국제중 입시비리 사건 등 비리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아울러 전두환 전 대통령 미납추징금 환수 방안을 설계해 1천672억원에 달하는 미납 추징금 전액을 환수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지난 7개월 간 총 754건에서 1천631억원 상당의 범죄수익을 몰수·추징 보전했고, 177건의 자금세탁 혐의 사건을 기소했다.

반부패부 관계자는 "검찰은 앞으로 반부패부를 특별수사지휘부로 삼아 공직비리·기업비리 등 부패범죄 수사에 한 치의 공백도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