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프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의혹을 둘러싼 개인정보 불법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장영수)는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청 행정지원국 사무실과 국장 조모씨의 자택 등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행정지원국 산하 OK민원센터에서 채모군 모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