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군표(59) 전 국세청장이 CJ그룹 측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1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전 전 청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전 전 청장은 국세청장으로 취임한 2006년 7월께 CJ그룹으로부터 미화 30만 달러와 고가의 시계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2006년 하반기 CJ그룹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 및 납세 업무 등과 관련해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30만 달러와 고가의 시계를 받은 혐의로 허병익(59) 전 국세청 차장을 지난달 27일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구속기소된 이재현 CJ 회장이 당시 허씨를 통해 전 전 청장에게 금품 로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허씨는 CJ측에서 받은 돈 30만 달러는 가방을 열어보지도 않고 전 전 청장 사무실 책상에 두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필요할 경우 허 전 차장과 대질 신문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해졌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