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불구속 기소…10억대 불법도박 혐의

방송인 김용만이 10억원대 불법 도박 혐의로 인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은 9일 불법 온라인 도박사이트에서 10억원대 도박을 한 혐의로 김씨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해당 도박장의 운영자와 상습 도박을 한 사람 등 4명을 함께 재판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김용만은 2008년 1월부터 2011년 5월까지 사설 스포츠토토와 전화 도박인 맞대기를 통해 13억3500만원에 달하는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맞대기 도박은 특정 경기가 있을 때 회원들에게 문자를 하면 회원들은 승리할 것으로 예상되는 팀에 일정 금액을 배팅한다는 답 문자를 보내는 방식의 도박이다. 또한 한 게임당 거는 돈이 제한된 스포츠토토와 달리 사설 스포츠토토의 경우는 무제한 베팅이 가능하다.



검찰 조사 결과 김용만은 해외 축구 게임결과를 예측하는 도박을 했다고 한다.



검찰은 무제한 베팅이 가능한 맞대기 운영자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용만의 상습도박 사실을 포착, 지난달 19일 피의자신분으로 조사했다.



김용만은 검찰 조사에서 "취미로 접근했다가 수억원을 잃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