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309일간 크레인 농성을 벌인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지도위원(51·여)에게 징역 1년6월이 구형됐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최환 판사는 31일 부산법원 353호 법정에서 연 첫재판에서 검찰이 제출한 증거와 공소사실을 김씨가 모두 인정함에 따라 변론을 종결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씨에게 징역 1년6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309일간이라는 장기농성을 벌여 회사업무를 마비시키고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켰을 뿐만 아니라 불법이라도 떼를 쓰면 목적을 이룰 수 있다는 안 좋은 선례를 남겼다”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응당한 책임이 따라야 한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또 “한진중공업 사태가 장기화하고 전국적인 문제가 됐으며 희망버스라는 외부인이 참여하면서 불법행위로 부산에 큰 혼란을 야기했다”며 “노조원이 좋은 결과를 얻어 다행이지만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이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월6일 오전 6시 영도조선소 내 높이 35m인 85호 크레인에 올라가 지난해 11월10일까지 309일간 농성을 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씨에 대한 선고는 오는 16일 오전 10시에 이뤄진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