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은 26일 `CNK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허위 보도자료를 작성ㆍ배포해 특혜 의혹을 야기한 김은석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에 대해 해임을 요구하고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감사원 유희상 공보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중표 전 국무총리실장과 박영준 전 총리실 국무차장,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조 전 실장과 박 전 차장은 왜 수사 참고 자료로 제공했나.

▲박 전 차장도 불러서 수시간에 걸쳐 강도 높은 조사를 했다.

범죄 혐의를 입증할만한 증거나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

그런데 김 대사가 보도자료를 작성하는 과정에 일부 협의를 한 정황은 있었다.

그 부분을 포함해 검찰에서 추후 수사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 수사 요청과 참고자료 제공의 차이는.
▲수사 요청은 범죄 혐의가 명확하기 때문에 한 것이고, 참고자료 제공은 혐의를 발견하지는 못했지만 정황상 수사 과정에서 참고할만한 내용이 있지 않나 싶어서 한 것이다.

-- 정황은.
▲당시 김 대사와 박 차장은 에너지 외교를 같이 수행했기 때문에 여러 대화도 나누고 그런 일상적 업무가 있지 않나.

-- 조 전 실장의 정황은.
▲총리실장 재직시 에너지 외교를 총괄했다.

직접 CNK 고문으로 가 있으면서 김 대사, 오 대표와 많은 얘기를 나눴다.

외교부에도 협의한 정황이 있다.

-- 셋이 보도자료에 대해 얘기한 정황이 있었다는 것인가.

▲그런 정황이 있다고 하면 수사의뢰를 했을텐데 명쾌하게 셋이 얘기했는 지 밝히기는 어려웠다.

-- 자료가 허위라는 걸 박 전 차장도 알았는가.

▲그 부분까지는 아닌 것 같다.

김 대사가 현지 대사관의 전통문을 포함해 (추정 매장량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은 알았지만 박 전 차장은 그렇게까지는 몰랐던 것 같다.

-- 핵심자들이 모른다는 것은 말이 안되지 않나.

▲국회 요구 중 중요한 부분이 외교부 보도자료의 사실 여부이다.

감사 결과 일부 사실과 다른 내용을 토대로 보도자료를 작성했다.

누가 작성한 것인지 다 불러다가 강도 높게 조사했다.

김 대사가 주도적으로 작성했다고 결론내린 것이다.

-- 김 대사 동생의 주식 거래로 인한 실제 이득은 적은데.
▲아직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액 산정은 감사 시점에서 본 것으로 상황에 따라 주가는 변동되기 때문에 가액 금액은 잘라말하기 어렵다.

-- 직무 관련 부정 주식거래 연루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됐는데.
▲김 대사의 친인척 3명도 주식거래는 했으나 김 대사와 관련된 정황이 없다.

직접적인 부당 내부거래거나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연결고리는 못 찾았지만 개연성은 충분하다.

-- 주식 보유 현황은 어떻게 파악했나.

▲한국거래소의 협조를 받았다.

감사원은 권한이 없어 차명으로 한 부분까지는 파악이 어렵다.

-- 전수 조사는 아닌가.

▲그것은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오석민 기자 hanajjang@yna.co.krgraceo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